• 북마크
  • 접속자 233
재미 인하대학교 동문회

통합게시판

[전문인칼럼] 역시 얼굴 맞대는 협업이 최상 - 재택근무에 철퇴 가하는 대기업들

NY관리자
2021.06.15 21:13 1,317 0

본문

 

“식당은 가면서 회사는 왜 못나오나” 美 CEO들 사무실 복귀명령

금융사·빅테크들 “이제 사무실로 돌아올 때” 복귀 명령

 
 

“식당 가서 식사는 하면서 회사는 왜 못 나옵니까. 복귀하지 않으면 굉장히 실망할 겁니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최고경영자(CEO)가 직원들을 향해 14일 던진 말이다. 고먼은 이날 모건스탠리가 개최한 콘퍼런스에서 직원들에게 “이제 사무실로 돌아올 때”라고 선언했다.

/그래픽=김성규/그래픽=김성규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 덕분에 방역 부담이 줄어들면서 원격·재택 근무를 해제하고 사무실 복귀 결정을 내리는 기업이 늘고 있다. 코로나 이후에도 재택근무가 이어지리라는 전망이 한때 나왔지만, 결국 오프라인에서 만나 얼굴 보고 일하는 것이 낫다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사무실 복귀 결정은 금융회사와 빅테크사들이 내리고 있다. 주로 협업이 많이 필요하고 보안이 까다로운 업종들이다. 한국에서도 하반기에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 출근 복귀를 고민하는 기업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협업·소통·교육 “원격으로는 못 하겠다”
 
글로벌 금융사 CEO들은 사무실로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경쟁하듯 설파하고 있다. 제임스 고먼 모건스탠리 CEO가 14일 발표한 지침은 엄포에 가깝다. “플로리다·콜로라도(미국 대표 휴양지) 같은 곳에서 일하는 직원이 있습니다. 뉴욕 수준의 월급을 받고 싶으면 이제 뉴욕으로 돌아와서 일하십시오.” 코로나를 핑계로 휴양지에 가서 하던 원격 근무를 이제 정리하라는 지시다.
골드만삭스는 직원들에게 7월까지 사무실로 복귀하라고 지시했다. 한때 “직원 10% 정도는 코로나 진정 후에도 재택근무를 허용하겠다”던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도 생각을 바꿔 “7월을 기점으로 모든 직원을 사무실로 복귀시키는 작업을 시작하겠다”라고 밝혔다.이들이 ‘역시 사무실’이라고 뜻을 모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화상회의를 통한 협업은 소모적이고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했고, 원격으로는 새로운 일을 가르치고 습득하기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게 되어서다. 고먼 CEO는 “사무실은 우리가 업무를 가르치고 신입 사원들이 일을 배우고 인재를 키우는 곳이다. (화상회의 시스템인) 줌 발표만으로 좋은 경력을 쌓아가기는 어렵다”고 했다.(quoted Chosun.com 6-15-2021)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